중고차 시장…완성차업체 진입 허용. 수입차-국산차 역차별 논란
중고차 시장…완성차업체 진입 허용. 수입차-국산차 역차별 논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7.28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차 시장에 국내 완성차 업체 등 대기업 진출 허용 여부를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현대·기아차 등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벤츠·BMW 등 수입차 업체와의 형평성 문제를 지적하고 중고차 시장 진입을 선언하고 나서자 기존 사업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한편 수입차 업계도 중고차 매매업이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되는 데 반대라는 점에선 국내 완성차 업체들과 같은 입장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8일 매출이 수조원대인 수입차 업체들은 인증 중고차 사업을 하는데 국내 완성차 업체들만 묶어두는 것은 역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업계에 따르면 인증 중고차 사업을 하는 브랜드는 13개로 대부분이 진출해 있다. 특히 아우디, 재규어랜드로버, 페라리, 롤스로이스, 폭스바겐, 볼보, 푸조 등은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후에 진출했다.

브랜드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통상 보유기간 5년이나 주행거리 10만㎞ 미만 무사고 차를 사들여서 100여가지 정밀 성능 점검과 수리 등을 거쳐 제조사 인증 중고차로 판매하고있다. 무상보증기간도 연장해준다.

이런 점이 소비자 수요와 맞아떨어지면서 수입차 인증 중고차 사업은 빠르게 성장하고있다.

벤츠는 2011년 9월에 시작해서 2017년 3천790대, 2018년 4천640대, 2019년 6천450대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만 4천70대로 늘었다.

벤츠는 인증 중고차 네트워크가 22개에 달한다.

2005년에 시작한 BMW/미니는 2017년 1만249대에서 2018년 1만1천687대, 2019년 1만23대이고 올해는 5월까지 3천943대다.

국내 완성차 업체는 이들 중고차 시장이 신차 판매와 연계되는 지점을 주목하고 있다.

한편 수입차 업계 역시 중고차 매매업이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되면 사업 확장이 어렵다는 점 등에서 우려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작년 11월 동반성장위원회에서 중고차 매매업이 생계형 적합업종에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내자 최근 기존 중고차 업계 의견을 들으며 상생방안을 모색 중이다.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등 기존 사업자들은 수입차 브랜드 인증 중고차는 시장 점유율이 2∼3%에 불과하지만 국내 완성차 업체 진입은 생존을 위협한다고 주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