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카니발 사전계약 첫날 2만3천대 신기록
신형 카니발 사전계약 첫날 2만3천대 신기록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7.2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신형 카니발이 사전계약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하루 만에 2만3천대 이상 계약되는 신기록을 세웠다.

기아차는 다음 달 8월 출시되는 4세대 카니발이 사전계약을 시작한 28일 2만3천6대가 계약됐다고 29일 밝혔다.

기아차는 "3월 나온 4세대 쏘렌토가 세운 기록(1만8천941대)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국내 자동차 산업 역사상 최단시간·최다 신기록"이라며 "미니밴 차급에서 기록을 낸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카니발의 가장 큰 장점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보다 우수한 승·하차·공간 편의성이라고 설명했다.

4세대 카니발에는 스마트 파워슬라이딩 도어, 원격 파워 도어 동시 열림/닫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자동 닫힘, 파워 슬라이딩 도어 연동 안전 하차 보조 등이 새로 들어갔다.

또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적용된 점도 눈길을 끈 것으로 보인다고 기아차는 말했다.

이에 더해 고객들의 고급화 수요를 반영해서 LED 헤드램프와 7인승 2열 릴렉션 시트를 기본으로 넣고 클러스터와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키웠다고 말했다.

4세대 카니발 가격은 9인승/11인승 가솔린 모델은 3천160만∼3천985만원이고 디젤모델은 여기에 120만원정도가 추가된다.

7인승은 가솔린 모델 3천824만∼4천236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