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전 매니저 고소…
신현준, 전 매니저 고소…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7.3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신현준이 자신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 매니저 김모 대표를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했다.

신현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평안은 30일 "신현준이 김 대표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성북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현준도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30년 배우로 생활하며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지만 어려운 일을 겪은 적도 있다"며 "짧지 않은 경험을 통해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연예인의 이미지가 훼손되는 게 얼마나 치명적인지 누구보다 잘 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설령 거짓이라도 폭로가 거듭될수록 피해를 보는 것은 익명성 뒤에 숨어있는 폭로자가 아니라 나와 내 가족이라는 것도 잘 안다"며 고소 배경을 밝혔다.

신현준은 "김 대표와는 1991년께 처음 만나 친구가 됐지만 과거 내 주변에 많은 폐를 끼친 것을 알게 돼 수년 전에 관계를 정리했다. 그런 사람이 수년간 잠적했다가 최근 갑자기 나타나 나에 대해 거짓된 주장을 하고 자신이 피해자라며 저를 악의적으로 흠집 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대표도 지난 27일 신현준을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