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KT 부정채용' 김성태 2심서 집행유예
'딸 KT 부정채용' 김성태 2심서 집행유예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11.2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딸을 KT에 채용하도록 청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항소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이정환 정수진 부장판사)는 이날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전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로서 증인 채택에 관한 (김 전 의원의) 직무와 딸의 채용 기회 제공 사이에 대가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앞서 1심은 김 의원의 딸이 부정하게 채용된 점을 인정하면서도 김 전 의원 본인이 이익을 제공받은 것이 아닌 만큼 뇌물수수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봤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김 전 의원과 함께 거주하는 딸에게 취업 기회를 제공한 것은 사회통념상 김 전 의원이 뇌물을 수수한 것과 동일하게 평가할 수 있다고 보고 판단을 뒤집었다.

김 전 의원은 국회 환노위 소속이었던 2012년 국정감사 기간에 이 전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딸 정규직 채용이라는 형태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7월 재판에 넘겨졌다.

김 전 의원의 딸은 2011년 파견 계약직으로 KT 스포츠단에 입사해 일하다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최종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

1심에서 업무방해 혐의만 유죄를 선고받고 뇌물공여죄는 무죄를 선고 받았던 이석채 전 KT 회장도 항소심에서는 모든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던 이 전 회장은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펀코리아
  • 주소 : 61478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39 제일오피스텔 901호 (수기동)
  • 등록번호 : 광주 아-00342
  • 인터넷신문 등록일 : 2020-08-13
  • 발행·편집인 : 박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대
  • 제보·광고문의 : 062-369-2002
  • 팩스 : 062-369-2323
  • E-mail : web-tv21@hanmail.net
  • 사발통문-전국 대표 지역신문 네트워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사발통문-전국 대표 지역신문 네트워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tv2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