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방송은 나와 맞지 않아…아직도 혼돈·방황 중" 고백
서정희 "방송은 나와 맞지 않아…아직도 혼돈·방황 중" 고백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10.17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희 SNS

서정희가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서정희는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제게 질문을 합니다"라며 "열심히 기도하고 믿음이 좋은데 왜 그렇게 어렵냐고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적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의 미움을 받는 모습을 묻기도 하고, 일방적인 저에 대한 안 좋은 유튜브를 보라고 하기도 하죠, 또 인스타그램을 그만 두라고도합니다"라며 "인스타그램은 저의 집입니다, 저의 집에 들어오셔서 집을 나가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결론은 방송과 저는 맞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해야 될지도 모릅니다, 있는 그대로 해도 있는 그대로 나오지 않습니다"라며 "왜곡된 것들을 다시 바로 잡을 수도 없습니다, 핑계치 않아야 하는데 말입니다, 갑자기 죄송하네요"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좋아하는 기도하고, 일도 하고, 묵상도 하고, 글 쓰고, 살림하고, 건축하고, 인테리어 하고, 내가 좋아하는 일이 직업이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라며 "아직도 저는 혼돈과 방황하고 있습니다, 오늘 빛으로 어두운 운명을 바꾸는 믿음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그리고 기도하며 시작한 일 '작은집 짓기 프로젝트' 설계를 시작했습니다, 작은 집을 한번 지어보고 싶습니다"라고 심정을 전했다.

한편 서정희는 1962년생인 서정희는 올해 우리 나이로 60세이며, 연예계 대표 동안으로도 유명하다. 지난해 에세이(수필) '혼자 사니 좋다'를 출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사발통문
  • 주소 : 61478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39 제일오피스텔 901호 (수기동)
  • 등록번호 : 광주 아-00342
  • 인터넷신문 등록일 : 2020-08-13
  • 발행·편집인 : 박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대
  • 제보·광고문의 : 062-369-2002
  • 팩스 : 062-369-2323
  • E-mail : web-tv21@hanmail.net
  • 사발통문-전국 대표 지역신문 네트워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사발통문-전국 대표 지역신문 네트워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tv21@hanmail.net
ND소프트